자치뉴스

서울시 “단란주점 2539곳도 집합금지”… 서래마을 칵테일바 3명 확진

룸살롱·클럽 등 합쳐 4685곳 문 닫아… 칵테일바 관련 접촉자 200명 검사 중

서울시는 단란주점 2539곳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일 집합금지 명령을 고지한 룸살롱, 클럽, 콜라텍 등을 더하면 유흥 관련 시설은 4685곳으로 늘어났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유흥업소에서는 밀접접촉이 이뤄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시와 방역당국은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에 이어 서초구 서래마을의 칵테일바에서도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 비상이 걸렸다.

나 국장은 또 “서래마을 칵테일바를 운영하는 40대 남성이 지난 7일 최초로 확진됐고 8일 그의 배우자와 칵테일바 종업원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환자는 총 3명”이라고 말했다. 배우자는 항공사 승무원으로 지난달 18일부터 21일까지 미국 출장을 다녀왔다. 종업원은 지난 1~7일 동작구의 한 PC방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현재 칵테일바와 PC방 방역을 마치고, 관련 접촉자 200여명을 검사하고 있다.

한편 시는 종업원 중 확진환자가 발생한 강남구 유흥업소 ‘ㅋㅋ&트렌드’의 고객 장부를 받아 조사하고 있다. 시는 현재 확인된 유흥업소 종업원의 밀접 접촉자는 총 117명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룸메이트인 다른 종업원 1명이 양성으로 나왔고 75명은 음성, 34명은 결과 대기, 7명은 검사 예정이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