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행정

“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구청장

[현장 행정] 김미경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확대보기

▲ 지난 6일 서울 은평구 갈현동 선일여고를 찾은 김미경(오른쪽) 은평구청장이 학교 관계자들에게 온라인 개학에 따른 어려움을 듣고 있다.
은평구 제공

“어려운 상황에 놓인 학생들이 온라인 교육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지난 6일 서울 은평구 갈현동의 선일여고.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코로나19로 개학 연기에 이어 온라인 개학까지 하게 된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공유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학교를 방문했다. 김 구청장은 이 자리에서 온라인 교육에서 소외되는 학생이 없도록 학교와 구청이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앞서 구는 서울시, 교육청, 은평구가 4대4대2로 필요한 재원을 부담해 지역 내 저소득 학생 3800여명 모두에게 스마트기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9일 고등학교 3학년, 중학교 3학년을 우선 시작으로 오는 16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20일부터는 초등학교 1~3학년이 차례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이날 학교는 겉에서 보기에 학생들이 없어 적막했지만, 안에서는 온라인 강의를 준비하는 교사들로 분주했다. 교사들은 강의 제작에 필요한 스마트기기 활용법을 익히는 등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온라인 개학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선일여고 본관 2동 창의융합교실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한 온라인 수업에서는 한석호 수학 교사가 나섰다. 그는 스마트 칠판에 작성한 수업 내용이 실시간으로 학생들에게 잘 전달되는지 저장된 동영상으로 반복해서 수업을 들을 수 있는지 살폈다. 또한 핵심사항이 정리된 노트를 출력할 수 있는지 시스템을 점검했다. 학교 측은 온라인 수업을 할 수 있도록 10개의 교실에 스마트 칠판을 설치했다. 일반 교실에서도 노트북을 이용한 온라인 수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최동희 선일여고 교장은 “온라인 수업을 준비하는 데 시간이 부족하고 선생님들도 생소한 환경에서 수업하는 게 어색해 처음에는 완벽하지 못한 부분이 있을 수도 있다”며 “학생과 학부모의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최 교장은 또 “온라인 학습환경이 잘 정착되기 위해서는 지자체와 교육청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학생들과 직접 얼굴을 보고 교감하면서 수업하기 어렵다는 점과 출석 관리의 어려움 등이 과제로 떠올랐다.

김 구청장은 “온라인 수업을 전면 실시하게 된 만큼 온라인 수업의 장점을 살릴 수 있도록 애써주길 바라며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선생님들께 격려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