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월드피플+] 왕관 벗고 코로나19 전쟁터로 돌아간 ‘미스 잉글랜드’

확대보기

▲ 필그림병원 앞에 서 있는 2019 미스 잉글랜드 1위 바샤 무케르지

지난해 영국의 미인대회인 ‘미스 잉글랜드’에서 1위를 차지한 바샤 무케르지(23)가 코로나19로 피폐해진 영국에서 왕관을 벗어던졌다.


인도 출신인 무케르지는 9살 때 영국 더비로 이주한 뒤 노팅엄대학에 진학해 의사의 길을 걸었다. 의사로 활동하면서 미스 잉글랜드 등 각종 미인대회에 출전했고, 미인대회에서 1위를 거머쥔 후에는 청진기를 잠시 내려놓고 세계 곳곳에서 인도주의적 활동을 펼쳐왔다.

무케르지는 아프리카와 터키, 인도, 파키스탄 등 여러 국가에 초청돼 다양한 자선활동을 펼쳤고, 지난 3월 초에는 자신이 새로 맡은 지역사회 자선단체의 홍보대사 활동을 위해 4주간 인도에 머물렀다.

인도의 빈곤층을 위해 학용품을 기부하고, 부모로부터 버림받은 학생들을 위해 기부금을 건네는 등 외모만큼이나 아름다운 선행을 이어갔지만, 마음 한 구석에는 본업인 의사로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수많은 의료진들에 대한 걱정이 쌓여만 갔다.

그러던 중 코로나19의 영국 상륙으로 영국 전역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속출하자, 미스 잉글랜드 출신의 무케르지는 결국 왕관을 내려놓고 잠시 잊고 있던 청진기를 꺼내들었다.

본래 일하던 병원에서 수련의로서 다시 서게 된 무케르지는 “전 세계 사람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죽어가고 있고, 내 동료들이 그렇게 열심히 일하는 동안 나는 ‘미스 잉글랜드’로 남아있는 것이 잘못된 일이라고 느꼈다”면서 “내가 미스 잉글랜드로 뽑힌 뒤, 영국을 도울 수 있는 이보다 더 좋은 시기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왕관을 내려놓은 무케르지는 현재 영국 동부 필그림병원에서 의사로 복귀하기 전, 약 2주의 자가격리에 놓여있다. 그녀는 자가격리가 끝나는 대로 자신의 전공인 호흡기 의학을 필요로 하는 곳으로 달려갈 예정이다.


한편 5일 기준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 7806명이며 사망자는 4934명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