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보다 먼저…주일미군, 日수도권 기지에 긴급사태 선언

확대보기

▲ 코로나19 긴급 기자회견에서 마스크 벗는 아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 도착한 뒤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4.6
로이터 연합뉴스

“기지 사령관의 건강보호 대책 실시 권한 강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인 가운데 주일미군이 이보다 먼저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주일미군사령부는 일본 간토 지방에 있는 미군기지에 ‘공중위생 긴급사태’를 6일 발령했다고 트위터로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7일 오후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7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달 동안의 긴급사태를 선언할 전망이다.

주일미군은 도쿄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면서 “각 기지의 사령관에게 미군 시설에서 근무·생활하고 있는 군인, 시민, 군무원의 건강 보호 대책을 취하기 위해 필요한 권한을 부여한다”고 발표했다.

확대보기

▲ 거의 모두가 마스크를 쓴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6일 중심부의 한 기차역을 빠져나와 직장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도쿄 EPA 연합뉴스

주일미군 각 기지 사령관이 그 동안 전염병 대책을 실시했지만 대원들이 이에 따르지 않는 경우의 대책을 포함해 권한을 강화한 것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케빈 슈나이더 주일미군 사령관은 “이 상황이 얼마나 어려운 시기인지 이해하고서 모두가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우리 전원의 책무”라고 말했다고 주일미군사령부는 전했다.

공중위생 긴급사태선언은 요코타기지, 요코스카기지, 아쓰기기지, 자마기지 등 일본 수도권에 있는 주요 미군 기지에 적용된다.

앞서 요코스카기지에 배치된 원자력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의 대원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확대보기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고 밝힌 6일 도쿄의 한 슈퍼마켓 식료품 선반이 주민들의 사재기로 비어 있다.
도쿄 AFP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