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호주

[여기는 호주] “화장지가 돌아왔다!”…몸싸움 대란 한달 만에 정상화

확대보기

화장지를 사느라 칼부림에 몸싸움까지 발생했던 호주의 대형마트에 화장지 수급이 서서히 정상으로 돌아오고 있다.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화장지가 돌아왔다'는 글들과 함께 마트 진열대에 꽉찬 화장지를 담은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다.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시드니 북서부 마스덴 파크에 위치한 대형 마트 코스트코를 방문한 한 시민은 “마침내 화장지가 정상으로 돌아왔다. 화장지를 사려는 군중도 치열한 몸싸움도 없다”며 매장에 진열된 엄청난 양의 화장지 사진을 올렸다. 한 시민은 “오늘 아침에 처음으로 크리넥스 24 묶음 화장지를 구입했다. 마치 복권에 당첨된 기분이었다”고 올리기도 했다.

한 시민은 지난 5일 시드니 레인코브에 위치한 대형 마트 울워스에 남겨진 화장지 사진을 올리며, “일요일 정오인데도 아직 100여개의 화장지 묶음이 남아있다”고 올렸다. 시드니 뿐만 아니라 멜버른에서도 마트에 남겨진 화장지를 발견한 시민들의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멜버른 남동부 스터드 파크 쇼핑센터에 위치한 울워스에서는 치열한 경쟁없이 보통 장보듯이 화장지를 집어 드는 쇼핑객들의 모습 사진이 올라왔다.

6일 오전 10시 경 본 기자가 시드니 시내를 중심으로 확인한 콜스와 울워스에는 아직 다른 지역 SNS에 올라온 사진처럼 화장지가 남아 있지는 않았다. 그러나 티슈, 손세정제, 쌀, 파스타, 고기, 계란 종류는 많이 정상화된 느낌이었다.

대형 슈퍼마켓 체인점 울워스의 CEO 브래드 반두치는 “지난 한 주 동안 2550만 개의 화장지가 팔렸으며, 우리는 이 속도를 맞추기 위해 이번주에 50만 개의 묶음 화장지를 공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3월 초부터 시작된 사재기 대란은 울워스, 콜스, 알디 같은 대형 슈퍼마켓 체인점들이 1인당 구매량 제한, 노약자와 의료 종사자들을 위한 전용 장보기 시간, 마트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한 인원수 제한등 여러 정책을 실시하면서 사재기 광풍을 조절하였고,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시민들도 처음 느꼈던 코로나19 공포에서 벗어나 일상적인 모습으로 적응해 나가면서 사재기가 많이 줄어든 느낌이다.
한편 6일 현재 호주에서는 575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중 35명이 사망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