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中 당국, 한국 등 해외 유학생들에 ‘보건 상자’ 배송

확대보기

중국 당국이 해외 거주 자국 유학생들에게 50만 개의 ‘보건상자’를 전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보건 용품을 담은 상자에는 총 1100만 장의 위생용 마스크와 50만 개의 소독용품,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시 위기 대처법 및 방역 안내서 등이 담겼다.


중국 외교부는 2일 언론 브리핑을 개최해 해당 보건상자는 급박한 상황에 처한 이탈리아, 한국, 일본, 미국, 스페인 등 12개국에 체류 중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1차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날 우선 배포된 보건 상자는 약 30만 개에 달한다. 타 지역에 거주 중인 중국인 유학생들에 대해서도 빠르면 오는 10일까지 해당 보건상자 배포가 완료될 예정이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2월 기준 해외 거주 중국인 유학생의 수가 16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이들 중 코로나19 사태 이후 조기 귀국한 이들은 18만 명에 불과하다. 142만 명의 유학생들은 여전히 해외 다수의 국가에 체류하고 있는 셈이다.

이에 대해 중국 당국은 외교부, 교육부, 민항국 등 관련 부처가 공동으로 협의, ‘보건상자’를 담은 전세기를 파견하는 방식으로 총 46개국의 재외공간을 통해 빠른 배포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국 당국은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파키스탄, 이란 등 전 세계 8개국을 대상으로 총 10개의 의료전문팀을 파견한 상태다. 중국 각 지역에서 파견된 코로나19 의료전문팀은 현지에 체류 중인 유학생들의 응급 처지와 역학 조사 등에 중점적으로 참여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교육부는 지금껏 해외 체류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유학생의 수가 36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 중 완치 판정 후 퇴원한 이들의 수는 11명이다. 중국 당국은 160만 명의 해외 거주 유학생 수 대비 감염자 수는 비교적 낮은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외교부 마차오쉬 차관은 “현재 타지에 남아 있는 유학생들의 경우 현지에 잔류하는 것을 선택한 이들로 보고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에 따라 각국 국경을 통과하는 사례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지 잔류를 원하는 이들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등 해외 현지에서 적절한 방역 조치를 받을 수 없는 상태에 놓은 유학생들에게는 전세기 파견 등을 통해 즉각적인 귀국 항공편을 가동할 것”이라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민항국과 공동으로 임시 항공편과 전세기 파견 등을 운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민항국은 지난 3월 4일부터 26일까지 이란, 이탈리아 등의 지역에 거주 중인 유학생 1400명을 대상으로 전세기를 파견, 귀국토록 지시한 바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