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확진 1220명 아이슬란드… 단 2명만 사망한 이유

인구 5% 1만 7900명 포괄적 검사 실시

감염초기 장기격리·추적조사 DB 구축
“50% 무증상… 국가별 돌연변이도 발견”

확대보기

▲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 인근의 얼음 덮인 호수에서 2월 1일(현지시간) 한 관광객이 냉찜질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아이슬란드의 코로나19 치명률이 불과 0.16%로 확진자가 1000명 이상 발생한 국가 중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애초부터 비확진자를 포함해 광범위한 검사를 통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게 원동력으로 거론된다.

CNN은 1일(현지시간) 아이슬란드가 엄격한 이동 제한 없이도 코로나19를 잘 통제하고 있는데, 이는 일찌감치 일반인을 포함해 전체 인구의 5%에 달하는 포괄적 검사를 실시한 덕분이라고 보도했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한국시간 2일 오후 4시 기준)에 따르면 아이슬란드의 확진자는 1220명이고 사망자는 2명으로 치명률은 0.16%이다. 이는 확진자 1000명이 넘는 49개 국가 중 최저치다. 49개 국가의 평균 치명률은 5.98%였다.

인구가 35만명이 채 안 되는 아이슬란드는 지난달 31일까지 총 1만 7900명이 넘는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를 검사했다. 국립대학병원이 고위험군이나 유증상자 대상 검사를 맡았고, 미국 생명공학회사 암젠의 자회사인 디코드 지네틱스가 일반인 자원자 9000명을 검사했다. 이 기업은 향후 인구 13%에 해당하는 5만명 이상에게 무작위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이슬란드는 이런 광범위한 검사로 확진자 중 50%가 무증상자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무증상자나 가벼운 증상을 가진 사람들이 방역의 핵심이라는 것을 초기부터 간파한 셈이다. 또 코로나19의 유입 경로도 파악했다. 디코드 지네틱스 설립자인 카우리 스테파운손 박사는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영국에서 온 바이러스에서 각각 구체적이고 미묘한 돌연변이가 발견됐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아이슬란드의 모든 코로나19가 어디서 왔는지 파악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방식은 인구가 적어야 가능하지만, 아이슬란드의 행동은 빠르기도 했다.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기 몇 주 전인 지난 2월 초부터 일반인 대상 검사를 시작했고, 감염이 의심되면 적극 격리했다. 치명률이 낮은 것도 감염 초기에 환자를 격리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아이슬란드 보건부는 “의심환자에 대해 어떤 나라보다 훨씬 더 길고 높은 수준의 격리를 실시했다”며 “포괄적인 검사와 근접 추적조사 덕분에 지금까지는 이동제한 조치가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중국의 발병 소식이 들릴 때부터 진단법을 개발하는 등 빠르게 코로나19 대응에 착수한 독일 역시 유럽 한복판에서도 확진자 7만 7981명에 사망자 931명으로 치명률은 1.19%에 불과하다. 이외 최악의 피해를 입은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최근 확진자 증가세가 꺾이면서 정점을 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