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6년 만에 부동산 줄인 부자들 “올해는 해외채권 사겠다”

집값 상승 둔화 등 영향 부동산 2%P 줄어…외화구조화상품 등 유망 투자상품 꼽아

확대보기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국내 부자들이 지난해 부동산 자산 비중을 6년 만에 줄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주가연계증권(ELS)으로 수익을 본 부자들은 올해는 해외채권, 외화구조화상품(ELS와 같은 파생금융상품) 등을 유망 투자상품으로 꼽았다.

2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펴낸 ‘2020 부자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인 부자들의 부동산 자산 비중은 평균 50.9%로 전년보다 2.2% 포인트 줄었다. 보고서는 하나금융의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인 프라이빗뱅킹(PB) 고객 393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를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부터 해마다 증가하던 부동산 자산 비중이 6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부동산 규제 강화에 따른 가격 상승세 둔화와 다주택자들의 주택 매도, 절세를 위한 증여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금융자산이 50억~100억원인 응답자는 총자산 대비 부동산 자산 비중이 1% 포인트 증가했지만, 30억~50억원인 응답자들은 전년 대비 3% 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부동산 자산을 현 상태로 유지하겠다’는 응답자가 51.3%로, 여전히 부동산시장에 대한 신뢰는 강했다.

부자들은 금융자산 가운데 지난해 가장 큰 수익률을 준 상품으로 ELS를 꼽았다. 올해도 ELS에 대한 선호도는 높지만, 외화예금이나 해외채권에 대한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더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규제 강화와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국내 금융상품보다 해외자산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금융자산 중 해외자산만 별도로 보면 응답자의 78.5%(복수 응답)는 외화자산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외화예금(71.5%)과 외화현금(50.9%)을 보유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향후 보유하고 싶은 해외자산으로도 외화예금(55.2%)과 외화현금(36.8%)이 가장 많이 꼽혔다. 여기에 외화구조화상품(25.1%)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해외주식(13.0%)과 외화표시채권(12.1%), 해외부동산(11.1%)에 대한 보유 비중도 앞으로 더 확대하고 싶다는 응답도 많았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