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단독] 정부 지원 챙기고… “임대료 인하 NO” 신세계의 배신

코엑스몰 운영권 가진 신세계그룹

입주사 ‘임대료 할인’ 없이 납부유예만
“임차인으로서 면세점 임대료 할인 받고
임대인으로서는 소상공인에 등 돌리나”
신세계 측 “추가 방안 있는지 검토 중”

확대보기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최근 정부로부터 공항 면세점 등 공공기관 임대료 할인 혜택을 받게 된 신세계그룹이 정작 자기 계열사가 운영권을 가진 서울 강남구 코엑스몰에 입점한 업체들의 임대료는 할인해 주지 않는 이중적인 태도를 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입점 업체들은 ‘인천공항 임차인’으로서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해 온 신세계 측이 ‘코엑스몰 임대인’으로서 위기에 처한 임차인들에게는 등을 돌리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사상 유례없는 경제위기 속에 전국적으로 ‘착한 임대료’ 운동이 확산되고 있지만 ‘정부 정책→대기업→소상공인’으로 이어지는 낙수효과가 제대로 나타나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로 상반기 모든 전시회가 취소돼 코엑스몰의 카페, 레스토랑, 뷰티·패션 소매점 등 수백개의 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코엑스몰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한 관계자는 “코엑스몰은 각종 전시회로 인한 유동 인구가 많아 임대료가 매달 수천만원에 달하는데 거의 모든 매장이 마이너스 매출을 찍고 있어 임대료 인하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들로부터 임대료를 받는 신세계프라퍼티는 침묵하고 있다. 스타필드 등을 운영하는 신세계프라퍼티는 2016년 한국무역협회로부터 코엑스몰 위탁운영권을 따냈다. 메가박스, 아쿠아리움을 제외한 전체 몰을 건물주인 무역협회로부터 통임대해 재임대를 내주는 ‘마스터리스’ 사업 방식으로 수익을 낸다. 몰에 입점한 업체들은 백화점처럼 고정 임대료에 매출과 연동된 수수료를 신세계 측에 납부한다. 코엑스몰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또 다른 관계자는 “기존에는 건물주인 무역협회와 직접 계약을 해 안정적으로 영업을 할 수 있었는데, 신세계가 위탁운영을 하면서 각 매장에서 발생한 매출을 먼저 신세계가 가져간 뒤 임대료와 수수료를 제외한 금액을 정산하는 구조로 바뀌었다”면서 “업체들의 영업 부담이 더욱 커진 상황에서 코로나까지 터져 사면초가에 몰린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신세계프라퍼티는 이들의 부담을 덜어 주겠다며 스타필드와 코엑스몰 등에 입점한 1000여개 소상공인과 중소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3월과 4월 임대료를 3개월간 납부 유예해 주기로 했다. 그러나 입점 업체들은 이 조치가 ‘착한 임대인 코스프레’일 뿐이라고 주장한다. 이 관계자는 “어차피 임대료를 감당할 매출을 내고 있지 못하고 있는데 두 달치 임대료를 3개월 뒤 낼 수 있는 여력은 더더욱 없다”면서 “우리와 상생하는 길은 임대료를 인하하는 것뿐”이라고 토로했다.

입점 업체들의 원성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지난 1일 정부가 오는 8월까지 면세점 등 공항에 입점한 대기업·중견기업의 임대료를 20% 감면해 주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달 18일 정부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서만 임대료 25%를 감면해 주겠다고 밝혔지만, 인천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 중인 롯데·신세계 등 대기업은 ‘역차별’이라며 반발해 정부가 임대료 할인 혜택 폭을 넓힌 것이다. 신세계는 막상 ‘갑’의 위치에선 ‘을’의 고통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또 다른 입점 업체 관계자는 “이런 상황을 방관하는 무역협회와 정부 측에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신세계프라퍼티 관계자는 “입점 업체들을 배려해 이미 임대료를 유예해 주고 있지만 내부에서 추가적인 방안이 있는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