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장근석 측 “母 탈세 혐의와 무관...심려 끼쳐 죄송”

확대보기

▲ 배우 장근석.
연합뉴스

배우 장근석이 모친 탈세 혐의에 선을 그었다.

2일 장근석 측은 “현재 장근석이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 이런 일로 깊은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장근석은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해왔고 회사 세무에 관련해 어떠한 부분도 관여하지 않았기에 무관함을 알려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트리제이컴퍼니는 장근석 어머니가 회사 대표로 경영의 실권과 자금 운용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다. 그간 장근석은 본업에만 충실해왔고 어머니로부터 자금 운영에 대해 일정을 공유 받지 못해 관련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던 상황”이라며 “트리제이컴퍼니의 세무조사 관련 사안이 있던 시기 이전의 일로 이 역시 어머니의 독단적 경영 결과로 벌어진 문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근석 측은 “앞서 장근석은 트리제이컴퍼니의 세무조사 사안을 계기로 가족 경영에 대한 심각한 문제를 인지하고 입대와 동시에 독립하기로 결정했다. 트리제이컴퍼니와 함꼐 진행했던 모든 업무 관계를 종료했고, 매니지먼트를 맡은 저와 새로운 회사 설립을 준비 중이었다. 전역과 동시에 새 소속사로 인사드리려 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번 어머니 일로 인해 장근석은 누구보다도 충격이 큰 상황이고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며 “공적 업무에서 어머니가 보여준 모습에 크게 실망했고 이 모든 사실을 숨긴 것에 가족으로서 신뢰마저 잃었다. 장근석은 이에 대해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와 관련해 추측성 비방, 허위 사실 유포로 장근석의 심각한 명예훼손을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 할 예정”이라며 “다시 한번 장근석은 이번 일과 전혀 무관한 일임을 말씀드린다. 다만 가족 경영, 1인 소속사라는 이유로 비난을 피해서난 안 될일이기에 거듭 사죄의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13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지난달 30일 장근석 모친 전모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전모씨는 2012년 트리제이컴퍼니 일본 매출 53억원을 홍콩에서 개설한 본인 계좌로 인출해 10억원 가량의 법인세를 회피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4년에도 일본에서 발생한 매출 5억원 가량을 제3자의 계좌로 인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