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伊 발코니 노래도 멈췄다

봉쇄 장기화로 실업 등 불안감 커져

WB “아태지역 1100만 빈곤층 전락”

확대보기

▲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자가 격리 중에 발코니에서 노래하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트위터 동영상 캡처

“이탈리아 사람들은 이젠 발코니에 나와 노래하거나 춤추지 않는다.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배고픔도 두려워한다.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은행 앞에 길게 줄 서는 실정이다.”

봉쇄 3주째인 이탈리아의 암울한 분위기를 영국 일간 가디언이 나폴리에서 사제로 활동하는 살바토레 멜루소의 말을 인용해 31일(현지시간) 전했다. 코로나19에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초창기, 이탈리아인들은 고군분투하는 의료진과 이웃을 격려하기 위해 발코니에 나와 “모든 것이 잘될 거야”라며 노래했다. 하지만 봉쇄가 장기화되면서 노래는 그쳤고, 불안감이 엄습하기 시작했다.

이탈리아의 달라진 모습은 빈곤 지역인 남부 캄파니아, 칼라브리아, 시칠리아, 풀리아로 갈수록 심각하다. 주민들에겐 음식과 돈이 다 떨어졌다. 상점 주인들은 음식을 무료로 나눠 달라는 압력에 시달리고, 경찰들은 슈퍼마켓 절도를 막고자 순찰을 하고 있다. 자영업자나 직장을 잃은 사람들은 수입이 끊겼고, 사회적 혜택도 없다. 시칠리아에서 식당 종업원으로 일하던 파리데 에지네는 “도시가 봉쇄되는 바람에 식당도 문을 닫았다. 우리 가족 넷은 저축으로 생활하지만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도시 봉쇄에 수입이 끊어진 이들의 모습이 이탈리아에만 해당될까. 코로나19에 의해 아시아·태평양 지역민 1100만명이 빈곤층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세계은행(WB) 경고가 나왔다. WB는 최근 낸 보고서 ‘코로나19 팬데믹의 경제적 영향 전망’에서 무역·관광업 의존도가 높은 인도네시아·필리핀·태국·말레이시아 등의 국가들이 큰 타격을 입어 주민 1100만명이 하루 5.5달러 미만으로 사는 빈곤층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추산했다.

아시아 개발도상국은 미중 무역전쟁과 코로나19 팬데믹에 이어 ‘제3의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WB는 이로 인해 산업 활성화를 위해 유동성을 제공할 금융부문과 자본시장이 더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며 “정부의 특별한 대응”을 촉구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