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라이프

노원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80% 대학 진학

미술 등 예능 과목 포함… 교재비 지원

확대보기

▲ 오승록 노원구청장

서울 노원구가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무료 수강 기회를 제공하는 ‘노원 드림! 희망 스터디!’ 사업에 참여한 고3 학원 수강생 10명 중 8명이 2020년 대학 입시에서 한양대와 국민대, 단국대 등에 합격했다고 1일 밝혔다.

희망 스터디는 가정 형편이 어려워 학원에 다닐 수 없는 중위소득 80% 이하의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학원 무료 수강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최근 3년간 입시 결과를 살펴보면 33명의 고3 수강생 중 서울대 1명과 서울 소재 대학 10명 등 약 85%인 총 28명이 대학에 진학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결실은 학원 단체들과 맺은 무료 수강 협약의 결과다. 2013년부터 시작한 희망 스터디는 ‘노원드림 희망스터디 학원봉사회’와 ‘서울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학원 수강 지원협약을 맺었다. 참여 학원은 저소득층 학생들을 위해 수강료를 전액 부담했다.

무료 수강 과목을 넓힌 것도 한몫했다. 2016년에는 구와 노원구 입시미술학원연합회가 협약을 맺어 디자인, 회화, 조소, 동양화, 만화 등 예능 과목도 무료수강을 지원했다.

또 구는 민간 자원을 연계해 3개월 이상 학원을 계속 출석하는 학생에게 24만원의 교재비를 지원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저소득 가구 자녀들이 주눅들지 않고 꿈을 이룰 수 있는 교육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