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코로나19로 굶어죽을 판…위기에 처한 태국 코끼리들

확대보기

▲ 사진=자료사진(123rf.com)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서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확진자가 늘고 있는 태국의 코끼리도 코로나19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


BBC 등 해외 언론의 지난달 31일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관람객이 급감하면서, 태국 전역에서 사료를 제때 공급받지 못할 위기에 처한 코끼리는 4000마리에 달한다. 이중 1000여 마리는 심각한 굶주림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코끼리 구호재단(Save Elephant Foundation)은 BBC와 한 인터뷰에서 “코끼리 한 마리는 하루 평균 200㎏에 달하는 먹이를 먹는다. 만약 이 코끼리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을 정도의 먹이가 공급되지 않는다면 이들 중 상당수는 굶어 죽거나 거리에 버려질 것”이라며 “이러한 위기에 처한 코끼리 중에는 새끼를 밴 어미도 있다”고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현재와 같은 상황이 이어질 경우 동물원 측이 코끼리를 내다 팔 수도 있고, 일부 코끼리는 불법적인 사업에 다시 이용될 수도 있다. 태국은 1989년부터 허가 없이 상업적 수단으로 코끼리를 이용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법적 제재가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코끼리 구호재단은 “즉각적인 지원이 없다면 코끼리들은 암울한 결과를 맞이할 것”이라며 “현재 기후가 건기인 만큼, 코끼리들에게 원활한 먹이 공급이 더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태국 남부에서 코끼리보호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케리 맥크래는 “최근 들어 인근 지역에서 코끼리 관광사업을 하다 수입이 없어진 탓에 코끼리를 맡긴 사람들이 늘고 있다. 현재까지 7마리에 달하는 코끼리가 보호구역으로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 평균 3시간 인근 숲을 뒤지며 코끼리가 먹을만한 먹잇감을 찾고 있지만 녹록지 않다. 다른 코끼리 보호센터도 비슷한 상황일 것”이라며 “코끼리 역시 배고픔이 지속되자 점차 스트레스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지시간으로 1일 기준 태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651명, 사망자는 10명이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