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15 총선

‘의사’에서 ‘포레스트 안철수’로…“400㎞에서 희망을 찾고 싶다”

여수 이순신광장에서 ‘국토 종주’ 시작

“한분 한분 만나 마음 읽고 방법 듣겠다”
“진실의 정치 통해 사회의 희망 찾을 것”

확대보기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 400km 종주를 시작하며 힘차게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부터 매일 ‘국난극복’, ‘스마트팜과 스타트업을 통한 기술과 혁신’,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의 주제로 여수에서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이동한다. 2020.4.1 연합뉴스

대구에서 코로나19 의료봉사로 주목받았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 종주’를 시작했다. 여수는 안 대표의 처가가 있는 곳이자, 국토 중앙 최남단에 있는 곳이다.

국민의당을 상징하는 오렌지색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은 안 대표는 출발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정치가 못나고 정부가 무능해도 현명한 국민 여러분이 계시기에 위기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용기와 희망을 갖는 여정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국토를 종주하면서 만나 뵈는 한분 한분의 마음을 읽고 말씀을 듣고 방법을 찾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총선에 대해선 “국민 여러분이 정직하지 못한 정치인, 책임지지 않은 정치인을 가려내주셔야 한다”며 “국민의당은 진실이 때로 불편하더라도 진실을 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진실의 정치를 통해 사회의 희망을 찾고 싶다”며 “총선에서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이겨 내고 위기 극복 과정에서 나타나고 있는 우리 국민의 긍정 에너지를 살리는 희망과 통합의 정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배 부위에 ‘희망과 통합의 천리길’, ‘희망’이라는 문구를 붙였다.
 1/12 

확대보기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 400km 종주를 시작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부터 매일 ‘국난극복’, ‘스마트팜과 스타트업을 통한 기술과 혁신’,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의 주제로 여수에서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이동한다. 2020.4.1 연합뉴스

안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 19 대응에 대해 비판도 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후 정부는 어느 것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아무 책임이 없다면서 소리 높이는 사람도 있는데 옳건 아니건 책임질 각오로 방역에 임하지 않은 것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확진자 수가 줄어든 것처럼 보이게 하려는 그래픽 조작이라든지, 연일 이어지는 자화자찬 뉴스는 속임수와 생색내기에만 관심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정부는 앞으로 일어날 결과에 책임질 각오로 방역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여수에서 출발해 여수공항 방면으로 20㎞를 달릴 예정이다. 2일부터는 수도권을 향해 오전과 오후에 2~3시간씩 달리며 하루에 30㎞씩 이동할 계획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