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빌 게이츠 “미국 전역 ‘셧다운’해야…아니면 재앙”

확대보기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EPA 연합뉴스

WP 기고 통해 코로나19 대처법 3가지 제안

미국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는 가운데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미 전역에 걸쳐 ‘셧다운’(폐쇄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코로나19로 잃은 시간을 만회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맞서기 위한 세 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우선 공공 보건 전문가들의 촉구에도 불구하고 일부 주와 카운티에선 바닷가나 식당 등 시설이 여전히 운영 중이라며 “이것은 재앙을 만드는 비결”이라고 지적했다.

게이츠는 “사람들이 주 경계를 넘나들며 자유롭게 여행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역시 그럴 수 있다. 10주가 걸리든 그 이상이든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줄어들 때까지 누구도 평소처럼 일을 하거나 폐쇄를 완화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게이츠는 두 번째로 검사 역량을 높이고 검사를 선별적으로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사회가 정상화할 시점에 대한 확신을 가지려면 지금보다 훨씬 많은 검사를 시행해 결과를 합산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최근 뉴욕주가 하루 검사 횟수를 2만회 이상으로 늘린 일을 좋은 사례로 들었다.

마지막으로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있어 데이터에 기반한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과학자들이 치료제, 백신 개발에 최대한 신속히 노력하고 있다”며 “지도자들은 그동안 루머를 퍼뜨리거나 사재기를 부추겨선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백신이 개발된다고 해도 이를 수요에 맞게 대량 생산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생산 시설을 증축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게이츠는 “우리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도 “지금부터 과학, 데이터와 의료 전문가의 경험에 기반해 옳은 결정을 내린다면 생명을 구하고 국가를 정상화할 수 있다는 점을 여전히 믿는다”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