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스크 착용 부정적이던 미국, 분위기 바뀌어…‘대란’ 우려도

확대보기

▲ 뉴욕의 코로나19 검사 행렬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퀸스의 엘름허스트 병원 입구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마스크 정책 선회 기류…내부 혼선

코로나19 확산과 맞물려 마스크 착용에 부정적이었던 미국 당국이 궤도수정에 나설 듯한 모양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모든 미국인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받는 시나리오를 예견할 수 있다고 언급한지 하루 만에 핵심 보건당국자는 마스크 착용의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며 선을 긋고 나서는 등 혼선도 빚어지고 있다.

미 공중 보건위생을 책임지는 제롬 애덤스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3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방송 ‘폭스 앤드 프렌즈’에 출연해 “자료상으로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이 보여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애덤스 단장은 “우리가 날마다 자료를 들여다보고 있으며 우리가 아는 바에 근거해 미국 국민에게 최선의 권고를 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하는 건 중요하다”면서 “일반 대중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지 않는다는 것이 세계보건기구(WH)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며칠 동안 재확인한 바”라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진료 준비하는 뉴욕 센트럴파크 야전병원 의료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미국 뉴욕시 명소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야전병원에서 31일(현지시간) 의료진들이 진료를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 68개 병상을 갖춘 이 야전병원은 이날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뉴욕 AP=연합뉴스

확대보기

▲ “인공호흡기 만들라” 전시법 발동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 등에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인공호흡기 생산을 강제하는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매우 제한적인 기간이길 바란다”는 것을 전제로 전 미국인의 공공장소 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는 스콧 고틀리프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의 제안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애덤스 단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의대생들을 상대로 2015년 진행됐던 한 연구 결과,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한 의대생들이 평균적으로 23차례에 걸쳐 얼굴을 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점을 들어 마스크 착용 시 오히려 얼굴을 빈번히 만지게 됨으로써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특히 대규모 확산 지역에 대해서는 면 마스크에 대한 정책을 변경하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그러나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자료상으로 볼 때 아직 거기까지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아픈 사람들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외에도 당국 내 관련 지침 재검토에 대한 보도가 잇따르고 있어 최종 결정 내용이 주목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CDC,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권고 검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정부 당국은 그동안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지 않았지만, 이는 변경될 수 있다. CDC 당국자들이 코로나 팬데믹 와중에 사람들에게 얼굴을 가리라고 권장하는 쪽으로 공식 지침을 바꾸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연방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마스크 대란’ 발생 우려도 벌써부터 고개를 들고 있다.

확대보기

▲ 코로나19 임시병원으로 탈바꿈한 미국 경기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용을 위해 임시병원으로 탈바꿈한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의 한 대학 경기장에 30일(현지시간) 병상들이 들어서 있다. 필라델피아 AP=연합뉴스

WHO 권고와 달리 유럽 곳곳 의무화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이 진행 중인 유럽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국가와 도시가 늘고 있다.

독일 동부 튀링겐주의 도시 예나는 31일(현지시간) 마트와 대중교통 등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기로 했다. 마스크가 없더라도 스카프 등으로 코와 입 등 호흡기를 가릴 수 있으면 된다. 독일에서 마스크를 의무화한 곳은 예나가 처음이다.

오스트리아에서는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가 지난 30일 기자회견을 하고 마트와 대중교통 등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체코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19일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확대보기

▲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퀸즈 자역의 엘름허스트 병원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보호 장비를 착용하고 기다리고 있다.
뉴욕 AP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