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英명소 블루라군에 검정물감 푼 이유…외출금지에도 사람 몰린 탓

확대보기

▲ 英명소 블루라군에 검정물감 푼 이유…외출금지에도 사람 몰린 탓

영국 잉글랜드에서 이른바 블루 라군(푸른 석호)으로 불리는 한 관광명소는 전국에 외출 금지 명령이 내려진 뒤에도 찾아오는 관광객이 끊이지 않자 현지 경찰이 염료를 흘려 푸른 물이 검게 변하고 말았다.


2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의 블루 라군은 런던 북서부 박스턴 근교 하퍼힐의 석회암 채석장이었던 자리에 있으며 인스타그램에서 사진 촬영 명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영국에서는 지난 23일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민에게 3주간 외출을 금하라는 명령이 내려졌다.

확대보기

그런데도 블루 라군을 찾는 관광객이 끊이지 않아 염료를 흘려보내기로 했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다.

박스턴 경찰은 지난 26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오늘 아침 현장으로 출동해 물감을 사용해 물이 덜 매력적으로 보이게 만들었다”면서 “제발 집에 있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들 경찰에 따르면, 블루 라군을 검게 물들인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BBC에 따르면, 이 석호에는 유독성 화학물질이 함유돼 있어 pH 수치가 11.3이다. 참고로 세탁 표백제의 pH가 12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곳의 물은 강염기성인 것이다.

심지어 석호 주변에 설치된 표지판에는 물속에는 버려진 자동차와 동물의 사체 그리고 쓰레기 등이 널려 있다고 쓰여 있다.

그런데도 이 물에서 수영하는 사람들이 있어 이들 경찰은 정기적으로 이렇게 물을 염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스턴 경찰의 이번 조치는 영국에서 코로나19 환자 수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통계에 따르면, 영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9일 현재 1만9772명, 사망자는 1228명에 달한다.

사진=박스턴 경찰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