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코로나19 탓에 입국금지…과학자 등 100명 북극 쇄빙선에 갇혔다

확대보기

▲ 코로나19 탓에 입국금지…과학자 등 100명 북극 쇄빙선에 갇혔다(사진=EPA 연합뉴스)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영향으로 세계 여러 국가가 입국을 금지하면서 현재 북극 바다에서 연구 목적으로 해빙(바다얼음)에 붙어서 표류하고 있는 독일 쇄빙연구선 폴라슈턴호에 타고 있는 과학자들이 교대를 하지 못한 채 발이 묶이고 말았다.


미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들 학자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모자익’(MOSAiC·Multidisciplinary drifting Observatory for the Study of Arctic Climate)이라는 이름의 연구 프로젝트에 참가하고 있는데 원래 계획대로라면 다음달 중순 항공기를 타고올 다음 팀과 교대해 육지로 갈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계획은 코로나19의 펜데믹 탓에 무산됐다. 이에 따라 현재 폴라슈턴호에 타고 있는 과학자들은 이 배에서 수행하고 있는 수많은 연구가 무용지물이 되지 않게 계획보다 6주 더 오래 머물 준비를 하고 있다.

확대보기

▲ 폴라슈턴호(사진=AP 연합뉴스)

이달 초,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지방 당국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국경을 폐쇄했다. 그 결과, 지난달부터 폴라슈턴호의 과학자와 지원요원 약 100명은 항공기를 타고 나갈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모자익 프로젝트의 주최 측은 현재 다음 팀을 다른 대형 쇄빙선에 실어 북극으로 수송해서 맞교대하는 임무를 포함한 비상 계획을 서둘러 세우고 있다.


또 이들은 과학자들과 지원요원들이 폴라슈턴호를 오갈 안전한 방법을 강구하고 있으며 새로운 물자의 지속적인 유입을 보장하기 위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달 초 스발바르 외곽을 조사하는 비행에 참여할 계획이었던 한 연구원이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격리됐으며 같은 항공팀원 20명도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이 계획은 연기됐고 이후 노르웨이 정부와 스발바르 지방 당국이 국제 여행을 제한하기 시작하면서 완전히 취소된 것이었다.

북극의 얼음과 구름 그리고 에어로졸의 성질을 조사하려한 이 계획의 취소는 안타깝긴 하지만, 이런 결단 덕분에 프로젝트의 핵심 연구는 온전할 수 있었다.

현재 더 큰 우려는 다음 달 폴라슈턴호에 탑승할 예정이었던 팀이 현재 탑승 중인 팀과 어떻게 맞교대를 해야 할 것이냐는 것이다. 불행 중 다행으로 현재 폴라슈턴호에는 식량 등 물자가 꽤 많이 남아있어 단기간에 고갈할 위험은 없어 현재 탑승 중인 과학자들은 연구와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현재 구체화되고 있는 비상 계획은 14일간의 격리를 거치고 코로나19에 대한 음성 검사를 받은 뒤 구조대원을 북극으로 실어나르기 위한 쇄빙선을 이용하는 것이 포함돼 있다.

이 프로젝트의 책임자 중 한 명인 마르쿠스 렉스 박사는 “현재 주최 측이 많은 쇄빙선 측과 협의하고 있으며 여러 협력국과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모자익 프로젝트는 역사상 최대 규모인 1억4000만 유로(약 1898억원)가 투입되는 국제 공동연구 프로그램으로, 극지연구소도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인공위성 원격탐사 분야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