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 허위정보 중국에 분노한 존슨 영국 정부

확대보기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이끄는 영국 정부가 중국의 코로나19에 처리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는 보도가 29일(현지시간) 나왔다. 또 영국이 시행 중인 봉쇄정책이 6개월 이상 지속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영국 정부는 코로나19의 심각성에 대해 중국 정부가 허위정보를 퍼뜨렸다고 믿고 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관련 고위 공직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다우닝가의 고위 관리들과 장관들은 “코로나19 위기가 끝나면 중국 정부는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7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관저에서 격리 중인 존슨 총리는 향후 2주간 화상회의로 정부를 이끈다.

선임 장관들은 영국이 공산당 대국 중국과의 관계 재검토를 시급히 요구하면서 “중국이 대대적인 개혁이 없다면 국제사회에서 ‘불가촉천민 국가(pariah state)’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이 매체가 보도했다.

한 고위 관료는 “(중국 정부 당국의) 역겨운 허위정보 캠페인이 진행 중이고, 이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고, 또 다른 고위 관료는 “분노가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고 언급했다.

또 영국 전문가들은 중국은 코로나19 환자 숫자를 “15배에서 40배가량” 축소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30일 낮 12시 현재 중국의 확진자는 8만 1470명이고, 사망자는 3304명이다.

확대보기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특히 다우닝가는 중국이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다른 나라들을 지원해 경제적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다고 보고 있다. 존슨 총리는 내각에 중국 5세대(5G) 무선통신 기업 화웨이의 진출 허용 계획을 바꾸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한 장관은 “우리는 세계 경제를 비밀리에 망치고도 아무 일도 없었던 듯이 되돌아 오려는 중국의 야욕을 참을 수 없고, 허용하지도 않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우리 경제와 인프라의 중요한 곳에 화웨이가 들어가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며 “전략적으로 중요한 기반시설이 중국 공급망에 의존하는 것도 긴급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잉글랜드 부(副)최고의료책임자(CMO)인 제니 해리스는 이날 영국인들이 어떤 형태로든 6개월 이상 봉쇄 조치의 영향권에 있을 수 있으며, 봉쇄 조치가 너무 빨리 해제되면 제2의 코로나19 사태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지난 23일부터 3주를 기한으로 발동한 이동제한령이 연장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힌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