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속보] 제주도 “유학생 모녀 역학조사 강남구청에 책임”

확대보기

최근 강남구청장이 제주여행 후 서울에서 확진받은 미국 유학생 모녀가 제주 입도 당시 증상이 없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제주도 보건당국이 “최초 증상 여부는 강남구청이 먼저 알려준 것”이라고 반박했다.

배종면 제주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29일 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미국 유학생은 강남 확진자로 역학조사의 책임도 강남구청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배 단장은 “제주도가 발표한 역학조사 결과는 강남구의 역학조사보고서를 근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일 증상 발현 여부도 제주도가 새로 알아낸 것이 아니라 강남구청이 알아내 결정된 것임을 분명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제주도는 미국 유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25일 “해당 유학생이 입도 첫날 20일 저녁부터 오한과 근육통 및 인후통을 느꼈다”고 발표했다. 이 유학생이 유증상 상태에서 제주여행을 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전국적인 논란이 되자 강남구청장은 이들 모녀를 ‘선의의 피해자’라고 지칭하며 진화에 나섰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