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쓰러진 권영진, 대구 지원금은?…김부겸 “일어나서 할일해야”

사흘째 코로나19 브리핑 불참…심각한 상태는 아냐

확대보기

▲ 어지러움증 호소하는 권영진 시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제273회 임시회 본회의를 마친 후 나온 던 중 어지러움증을 호소하며 중심을 잃고 쓰러지고 있다.2020.3.26
경북일보제공/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이 긴급 생계자금을 신속히 지급해달라는 시 의원의 항의에 쓰러졌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구갑 후보는 29일 “할 일은 해야 공직자”라며 얼른 일어날 것을 요청했다.

김부겸 후보는 “그동안 시장님을 힘껏 도왔다. 임시 인력을 채용해 선거 사무 보조를 맡기고, 지원금 지급에 행정력을 집중해 하루라도 빨리 드리자는 제안도 드렸다.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러나 할 일은 해야 하는 게 공직자”라고 유감의 발언을 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으로 ‘건의’ 드린다. 은행 사정 다 봐주고, 구청장 의견 다 들어주는 게 지금 중요한 게 아니고, 중요한 건 시민의 생명이다. 얼른 일어나 관계자들을 불러모으시라”고 요청했다.

또 “방역은 부시장들과 대책본부에 맡기고,(긴급생계·생존자금 등은) 시장이 직접 챙기겠다고 하시라. 다른 시·도보다 하루라도 빨리 지급할테니, 시장을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안심부터 시켜달라”고 호소했다.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수성갑 후보인 김부겸 의원이 23일 시민과 ‘주먹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부겸 의원실 제공

실신한 권영진 시장은 사흘째 대구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 불참하고 있다. 권 시장은 심각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대병원 측은 “피로 누적으로 인한 구토, 어지럼증 등의 증세를 보였다. 당분간 안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대구시는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는 대구시민들에게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하겠다고 했지만 총선 이후 지급될 것으로 보여 늑장 지급 논란이 일고 있다. 우편으로 받으면 다음 달 10일, 직접 받으려면 다음 달 16일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대구시와 달리 다른 지자체의 경우 서울시는 신청 절차를 간소화하고 선지급 후 검증 방식으로 425개 주민센터에 850명의 임시 지원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화성시는 2월 이후 매출액 10% 이상 감소도 3만 3000세대에게 200만원씩 긴급 지급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24일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소득과 나이 상관없이 3월 24일0시 기준 전 도민 1326만여명에게 석 달 안에 사용해야 하는 지역화폐로 주기로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