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화상 G20정상회의, 코로나19 극복 공조의 계기 돼야

문 대통령 제안, 국제대응 방안 모색… 文 “기업인 등 필수 이동 허용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어제 개최됐다. 이번 정상회의는 G20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열렸다. 정상들은 회의에서 △세계적 대유행 대응 공조 △국제경제 보호 △국제무역 혼란에 대한 대응 △국제협력 증진 등 ‘G20 특별 정상회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관한 성명’을 채택했다. G20 정상들은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했으며, 방역, 경제, 무역 등 각 분야에서의 구체적 공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보건, 재무, 통상 장관들이 회합해 구체적인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앞으로 가능한 모든 추가적 조치도 취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하면서, 필요한 경우 다시 정상회의를 소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을 견지하면서 적극적인 확진자 추적,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진단 앱 및 특별입국절차 시행 등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협조를 통해 상황을 관리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 나가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또한 코로나19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국가 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 유지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은 허용하는 방안을 G20 회원국들과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제의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처음 제안해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이후 10개국 정상과 통화를 하며 국제사회의 협력의 필요성을 공유했다. 전날까지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가 47개국에 이르는 등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역량은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각국 증시와 유가 등이 출렁이고, 각국의 봉쇄 및 입국제한 등으로 물적·인적 교류가 위축되면서 ‘세계적 공황’ 가능성마저 점쳐지는 실정이다. 세계 경제의 빠른 회복을 위해선 국가 간 경제 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해야 한다.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서도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이 절실하다. 이번 G20정상회의는 바로 이런 국제공조의 시발점이 돼야 한다.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