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크리스마스 WS, 7이닝 더블헤더… 아이디어 백태

MLB 162경기 소화 위한 의견 봇물… 보라스, 12월 돔구장 중립경기 제안

확대보기

▲ 2019 월드시리즈에서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단이 우승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UPI 연합뉴스

코로나19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이 5월 중순 이후로 기약 없이 미뤄지면서 올해 시즌 축소 우려가 제기되자 162경기를 모두 치르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지고 있다.

메이저리그의 ‘큰손’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는 26일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MLB가 재개되면 기존대로 162경기 체제로 겨울에 월드시리즈(WS)를 진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보라스의 안에 따르면 6월 초 시즌을 시작해 12월 26일에 WS 7차전이 끝나는 일정으로 6차전이 크리스마스에 열릴 수 있다. 보라스는 “캘리포니아의 12월 기온은 19.4도로 웬만한 도시의 3~4월보다 따뜻하다”면서 남부 캘리포니아의 경기장과 돔구장 중립경기를 제시했다.

로스 앳킨스 토론토 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짧은 기간 내 최대한 많은 경기를 소화하기 위해 미국 대학야구나 마이너리그처럼 ‘7이닝 더블헤더’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런 분 뉴욕 양키스 감독도 “더블헤더 7이닝 경기를 고려할 수 있다”고 동조한 뒤 “더블헤더를 자주 치르려면 투수가 최소 14명이 필요하고 전체 로스터도 26명보다는 많아야 한다”며 로스터 확대를 주장했다.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전부터 야구에서 바꿀 수 없는 숫자들이 있다고 말해 왔다. 9이닝도 그중 하나였다”며 “그러나 그때는 이런 위기가 올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이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해 7이닝 더블헤더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