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V자’ 반등 VS ‘I자’ 폭락, 세계경제 전망도 혼돈

버냉키 “코로나 사태, 거대한 눈폭풍… 확산세 진정 땐 경제 매우 빨리 회복”

루비니 “수개월간 강력 봉쇄 불가피
세계 대공황 때처럼 경기 수직낙하”
매킨지보고서 “L자형 침체” 전망도

확대보기

▲ 벤 버냉키(왼쪽), 누리엘 루비니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가 경기 침체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는 가운데 ‘경제가 언제쯤 회복될 것이냐’를 두고 미국 내 경제 전문가들의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미국과 유럽의 코로나19 사태가 정점을 찍은 뒤 곧바로 경기가 살아날 것이라는 ‘V자형’ 반등 전망이 우세하지만, 일각에선 1929년 시작돼 10년 넘게 전 세계를 괴롭힌 대공황(1929~1939) 때처럼 경기가 수직 낙하해 장기간 시장경제 메커니즘이 작동하지 않는 ‘I자형’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는다.

벤 버냉키 전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 의장은 25일(현지시간) CNBC방송에서 코로나19가 “거대한 눈폭풍”에 가깝다고 정의했다. 미국은 2014년 초 한파와 폭설로 큰 혼란을 겪으며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9%를 기록한 바 있다. 코로나 사태도 이때처럼 일시적 현상으로 봐야지 대공황과 같은 구조적 경제 위기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버냉키 의장은 “대공황은 10년 넘게 지속됐고 통화와 금융에 충격을 줘 사회 전체를 강타했다. 하지만 코로나는 (2014년의) 거대한 눈폭풍 혹은 자연재해에 더 가깝다”고 했다.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면 미 경제가 매우 빨리 회복될 것으로 그는 낙관했다.

이어 무제한 양적완화(QE) 조치에 나선 제롬 파월 현 연준 의장에 대해서도 “매우 선제적으로 대응했다”고 칭찬했다. 버냉키는 2008년 금융 위기 때 전대미문의 ‘무제한 QE’ 카드를 꺼내 글로벌 금융위기 대응을 진두진휘했다. 당시 그의 조치가 하늘에서 돈을 뿌리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해서 ‘헬리콥터 벤’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반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측해 ‘닥터 둠’으로 불리는 누리엘 루비니 미 뉴욕대 교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경제가 ‘I자형’ 공황 패턴을 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루비니 교수는 지난 24일 야후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미국이 경기 침체의 길로 내몰렸다”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더 심각한 침체’가 있을 것이다. V자도, U자도, L자도 아닌 I자형으로 수직 낙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려면 미국도 중국처럼 몇 개월에 걸쳐 강력한 봉쇄정책을 펼쳐야 하는데, 이를 채택하면 세계 경제에 치명적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미국 컨설팅회사 매킨지도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7~8월은 돼야 코로나 사태가 가라앉을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말대로 된다면 L자형 경기 침체를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내다봤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