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아르헨티나 하늘서 뚝 떨어지는 안데스콘도르…맹독 테러 당했나

확대보기

힘차게 날아오르지 못하고 땅에 떨어져 사경을 헤매는 안데스콘도르(학명 Vultur Gryphus)들이 아르헨티나에서 연이어 발견돼 현지 야생동물보호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안데스콘도르는 콘도르과 매목에 속하는 조류로 몸길이는 100~130cm, 날개폭은 약 320cm에 이른다.

24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투쿠만주 타피델바예에서 이 같은 상태로 발견된 안데스콘도르는 최소한 7마리. 이 가운데 1마리는 끝내 죽었고, 나머지 6마리는 당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

안데스콘도르 7마리는 각각 다른 곳에서 발견됐지만 상태는 비슷했다.

맹독성을 가진 무언가를 먹은 듯 힘을 쓰지 못하고 바닥을 뒹굴고 있었다. 날갯짓을 해도 날아오르지 못하는 게 공통점이었다.

당국은 누군가 맹독을 묻힌 먹이를 풀어놓았을 가능성을 유력하게 조사하고 있다.

관계자는 "농장을 운영하는 농민 중 일부가 안데스콘도르의 공격을 막기 위해 독을 묻힌 먹잇감을 뿌린 일이 그간 몇 번 있었다"면서 "이번에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전 국민에게 이동제한령을 발령했다. 외출은 원칙적으로 자제해야 한다.

동물보호당국은 이런 상황이 안데스콘도르에 대한 맹독 공격을 유발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외출을 못하게 된 농민 중 누군가 안데스콘도르로부터 키우는 동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독을 넣은 먹잇감을 풀어놓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당국은 "날지 못하고 취약한 상태이거나 죽은 안데스콘도르를 보면 정확한 위치 정보와 함께 신고를 부탁한다"면서 "이동제한령에 따라 당국자만 현장에 출동, 수습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맹독을 사용한 먹잇감을 풀어놓는 데 대해서도 당국은 "안데스콘도르뿐 아니라 환경 전체에 지대한 해악이 된다"면서 자제를 당부했다.

한편 날지 못하는 안데스콘도르가 꼬리를 물고 발견되자 현지 원주민공동체는 술렁이고 있다. 원주민들은 대대로 안데스콘도르를 '성스러운 동물'로 여기고 있기 때문이다.

타피델바에에 사는 한 원주민은 "안데스콘도르가 연이어 죽거나 죽음의 위험에 몰린 건 무언가 매우 안 좋은 일이 일어날 불길한 징조"라면서 "원주민공동체가 극도로 불안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투쿠만주는 법을 제정, 멸종위기에 처한 안데스콘도르를 보호하고 있다.

사진=엘투쿠마노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