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전력의 반인데… 코로나에 트라이아웃 비상걸린 V리그

5월 계획된 체코 트라이아웃 전망 어두워
KOVO, 다음달 이사회에서 결정할 예정

확대보기

▲ V리그 트라이아웃 현장 모습. KOVO 제공

코로나19로 V리그가 갑작스레 시즌이 종료되면서 각 구단들은 다음 시즌 준비에 돌입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으면서 오프 시즌의 과장 큰 과제인 외국인 선수 선발에 비상이 걸렸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다음 시즌 트라이아웃을 5월 3~13일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추세여서 일정을 제대로 진행할 수 없을 가능성이 크다. 예정대로 트라이아웃을 진행하더라도 외국인 선수들이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체코로 올지도 알 수 없고 유럽 국가들이 입국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탓에 정해진 시기에 구단 관계자들과 외국인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을지 여부도 불확실하다.

다른 스포츠 종목도 마찬가지만 프로배구는 외국인 선수의 역할이 절대적이다. 이번 시즌에도 남자부 득점 부문 1~5위를 모두 외국인 선수가 차지했고, 가빈 슈미트가 속한 한국전력을 제외하면 해당 선수들의 팀이 모두 1~4위를 차지했다. 여자부도 득점 1~3위 모두 외국인 선수의 몫이었다.

KOVO도 이 부분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 KOVO 관계자는 “5월 초 체코 프라하 트라이아웃을 아직 취소하진 않았지만 지금 상황으로 봐서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담당부서에서 체코를 못 갈 경우에 대비해 대안을 짜고 있다”고 말했다.

현지 선발이 불가능하면 서류와 영상 자료를 통해 선수선발을 하는 방안도 있지만 불확실성이 너무 크다. 최악의 경우 다음 시즌은 국내 선수들로만 시즌을 치르게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지만 구단 간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어 합의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KOVO는 4월 초 열릴 이사회에서 트라이아웃 방식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