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국서 5세 아동, 코로나19로 숨진 엄마 시신 곁에서 발견

확대보기

▲ 제발 손 좀 씻으세요!
코로나19 확산 속 22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 거리에 ‘애틀랜타여 안전하라. 제발 손 좀 씻고!’라고 적힌 표지판이 세워져 있다. 2020.3.23
EPA 연합뉴스

미국에서 5세 어린이가 코로나19로 숨진 어머니 시신 곁에서 12시간여 만에 홀로 발견됐다.

25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조지아주 애틀랜타 남쪽 뉴넌의 한 주택에서 숨진 어머니의 시신과 함께 있던 4~5세 정도의 어린이가 발견돼 구조됐다.

42세의 이 여성은 거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사망 시각은 발견되기 12~16시간 전으로 추정됐다.

사후 검사 결과 숨진 여성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기저질환이 없었으며 현재 부검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매체 애틀랜타저널에 따르면 숨진 여성은 이 지역 병원의 조영기사로 일했다. 다만 코로나19 환자와 관련된 구역에서 근무하지는 않았다고 해당 병원은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