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포토] 이마트 본사 앞에 등장한 대형 쓰레기 카트

 1/6 


26일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 앞에서 그린피스가 플라스틱 쓰레기로 가득 찬 높이 5m짜리 대형 카트를 설치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난 2월 18일부터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줬으면 하는 마트’를 선정하는 온라인 시민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하나로마트, 메가마트 등 5대 대형마트 중 이마트가 58%의 득표율로 1위로 선정되었다. 그린피스는 불필요한 일회용 플라스틱 포장재를 없애기 위해, 국내 대형마트에 플라스틱 감축 목표를 세우고 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