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정비요금 미리 알려주는 ‘AS의 달인’ 르노삼성

‘XM3’는 보름만에 1만6000대 흥행몰이

확대보기

▲ 르노삼성차 영업지점 직원이 새로운 모바일 영업관리 시스템 ‘e베스트’를 활용해 고객을 응대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제공

“서비스 하면 삼성이죠.”

고객 서비스에 일가견이 있는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1월부터 ‘RSM 서비스 메뉴’ 제도를 도입했다. 정비 상품의 내용과 공임·부품 합산 가격을 서비스가 진행되기 전부터 쉽게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다. 엔진오일, 에어컨 필터, 브레이크 패드 등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유상 서비스 항목부터 적용된다. 르노삼성차는 이 RSM 서비스 메뉴 제도를 통해 정비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와 신뢰도를 높이고 자동차 정비 요금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까지 시장조사업체 컨슈머인사이트가 주관하는 자동차 판매 서비스 만족도 평가에서 18년 연속, 애프터서비스(AS) 만족도 평가에서 4년 연속 1위를 달성했다.

한편 르노삼성차가 지난 9일 출시한 신차 ‘XM3’는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만 6000대를 돌파하며 흥행몰이에 나섰다. 르노와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엔진 ‘TCe 260’ 모델의 계약이 89%에 달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