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로열패밀리도 못 피했다… 英 71세 찰스 왕세자 확진

왕위 계승 서열 1위… 건강상태는 양호

확대보기

▲ 찰스 영국 왕세자
AFP 연합뉴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71) 왕세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디언에 따르면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클래런스 하우스는 25일(현지시간) 찰스 왕세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 현재 찰스 왕세자는 가벼운 증상만 보이고 있으며 건강 상태는 나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찰스 왕세자의 부인인 커밀라 파커 볼스(콘월 공작부인·72)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으로 확인됐다.

찰스 왕세자 부부는 스코틀랜드에 있는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왕세자가 받은 검사는 에버딘셔의 국민보건서비스(NHS)가 수행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클래런스 하우스 대변인은 “찰스 왕세자는 최근 몇 주간 공적인 역할을 위해 많은 약속이 있었다. 따라서 왕세자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사람이 누구인지 확인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