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국 사태 어물쩍” 고개 숙인 정의당

지지율 하락·당내 불만에 ‘사과 카드’

확대보기

▲ 정의당 장혜영 청년 선대본부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청년선거대책본부 청년정의’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25 연합뉴스

정의당 청년정치인들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밝히지 못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 비례대표 2번인 장혜영 청년선대본부장은 25일 청년선거대책본부 출범식에서 “정의당은 힘이 없으니까 타협하는 것이 아니라, 더 치열하게 싸웠어야 했다”고 반성했다.

정의당이 이처럼 조 전 장관 논란에 대해 뒤늦게 사과한 것은 당 지지율이 최근 대폭 하락한 데다 비례대표 선거전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밀릴 위기에 처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주요 국면마다 당내 친민주당 성향 지지자에게 발목 잡혀 정의당 스스로의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에 대한 당내 불만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총선을 기점으로 ‘민주당 2중대’라는 이미지를 벗고 선명한 진보 야당의 모습을 되찾겠다는 생각이다.

장 본부장은 “정의당이 우리도 모르는 사이 그간 우리가 비판해 온 거대양당들의 모습을 닮아 간 것을 반성한다”며 “국민들이 기대하는 정의당의 모습, 우리가 기대했던 정의당의 모습을 우리 손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