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윤호근 국립오페라단 단장 자진 사퇴…‘한 지붕, 두 단장’ 사태 18일 만에 매듭

확대보기

▲ 윤호근 전 국립오페라단 단장.
연합뉴스

법원 판결로 최근 단장직에 복귀한 윤호근 국립오페라단장이 결국 자진 사퇴했다. 윤 단장의 결정으로 박형식 단장과 함께 오페라단을 이끄는 ‘한 지붕, 두 단장’ 사태도 18일 만에 끝났다.

24일 국립오페라단에 따르면 윤 단장은 국립오페라단의 혼란을 방지하고, 조직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이날 자진해서 단장직에서 물러났다.

윤 단장은 발표문에서 “국립오페라단과 맺은 인연과 사명을 내려놓고 예술가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가고자 한다”면서 “진심으로 국립오페라단이 조속히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윤 단장의 사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항소를 포기하면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해 5월 윤 단장이 자격 요건에 미달한 A씨를 공연기획팀장으로 뽑았다며 그를 해임했다. 윤 단장은 이에 반발해 서울행정법원에 해임처분 취소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3월 법원은 정당한 절차와 공정한 과정을 통해 A씨를 채용했다고 판단하고 윤 단장의 손을 들어주면서 윤 단장의 복직 길이 열렸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