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송중기, 영화 촬영 접고 콜롬비아서 귀국... “2주간 자가격리”

확대보기

▲ 송중기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배우 송중기가 출연하는 영화 ‘보고타’ 팀이 콜롬비아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24일 오전 ‘보고타’ 제작진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송중기를 포함한 제작진 모두 건강에 특별한 이상이 없으나 2주 정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다.

앞서 콜롬비아 정부는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 출입을 금지하고, 자국인 출국도 금지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에 ‘보고타’ 측은 “콜롬비아를 포함한 남미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현지에 머물고 있는 모든 스태프들이 귀국하기로 했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귀국 편을 마련해 스태프와 출연진이 최대한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약 100명 규모의 스태프들은 비행편을 고려해 나눠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영화 ‘보고타’는 콜롬비아로 이민을 떠난 주인공이 낯선 땅에서 정착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콜롬비아 올 로케이션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던 ‘보고타’는 현재 40% 이상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촬영 재개 일시는 정해지지 않았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