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기아차, 2021 쏘울·최대 주행거리 386㎞ 쏘울 EV 출시

쏘울, 충돌방지 등 첨단 안전 기술 탑재

확대보기

▲ 2021 쏘울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23일 ‘2021 쏘울’을 출시했다. 전기차인 쏘울 EV도 한층 새로워졌다. 쏘울은 ‘박스카’로 큰 인기를 끈 모델로 지금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분류된다.

신형 쏘울에는 전방충돌방지보조, 차로이탈방지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 첨단 안전 기술이 대거 탑재됐다. 원격 시동 스마트키도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된다. 뒷자석 승객 알림, 공기청정 모드, 동승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 등의 기능도 선택할 수 있다.

신형 쏘울 EV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250㎞인 도심형 배터리가 장착됐다. 노블레스 트림에는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386㎞인 기본형 배터리가 탑재됐다.

쏘울 모델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1.5% 기준으로 1910만~2293만원이다. 쏘울 EV는 4187만~4834만원이지만, 구매보조금이 적용되면 2993만~3564만원으로 낮아진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