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이만난사람

[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다 “국민연고 ‘후시딘’ vs ‘마데카솔’… 각각 언제 써야 하나요?”

“무릎이 까졌는데, 후시딘과 마데카솔 중 어떤 걸 발라야 하죠?”
“한번 쓰고 남은 연고는 계속 보관해서 써도 되나요?”
누구나 살면서 크고 작은 상처를 입습니다. 병원에 가긴 애매하고, 그냥 놔두자니 신경 쓰이는 상처는 가정에서 소독약이나 연고 등을 이용해 치료하곤 하는데요. 가정에서 상비해 사용하는 대표적인 제품이 바로 후시딘과 마데카솔입니다. ‘상처엔 후시딘’, ‘새살이 솔솔’이라는 슬로건이 익숙한 만큼 국내 상처 연고 시장은 후시딘과 마데카솔이 양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후시딘이나 마데카솔 성분 차이가 무엇인지, 언제 무엇을 사용해야 할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두 제품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상처 초기에는 어떤 제품을 사용해야 할까요? 또 새로운 상처 연고는 없을까요? ‘상처 연고’에 대한 궁금한 것을 ‘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습니다.

글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영상 김형우 김민지 기자 hwkim@seoul.co.kr

확대보기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