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행정

인구 감소·취업난에 “결혼은 선택” 확산… 혼인 건수 7.2% 급감

작년 1만 8500건 줄어 23만 9200건 그쳐

외국인과의 혼인, 2만 3600건 4.2% 급증
초혼 男 33.4세 女 30.6세… 모두 0.2세↑
첫 결혼 17.5%가 여성 연상… 0.3%P 증가

이혼도 전년보다 2.0% 늘어 11만 800건
황혼이혼 가속… 30년 이상 부부가 13.5%

확대보기

인구 감소와 취업난, 그리고 ‘혼인이 필수가 아니다’라는 사회적 인식까지 겹치면서 지난해 우리나라 혼인 건수가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시·구청에 접수된 혼인 건수는 23만 9200건으로 전년보다 7.2%(1만 8500건) 줄었다. 2012년부터 8년 연속 감소했으며 1970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낮았다. 인구 1000명당 혼인 건수를 의미하는 조혼인율 역시 4.7건으로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혼인 건수 하락세가 지속되는 것은 사회·경제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이 가장 집중되는 연령대인 30대 초반 인구가 감소했고, 사회조사 결과 ‘결혼을 해야 한다’는 응답이 급감하는 등 결혼에 대한 인식 변화가 혼인 감소의 주된 원인으로 작용했다”며 “소득이나 주거 같은 독립된 생계를 전제로 하는 결혼 여건이 점점 어려워지는 상황과 여성의 경제 활동이 늘면서 혼인에 따른 경력단절 부담이 커진 것도 혼인 감소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국 2만 5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13세 이상 국민의 과반이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고 답했다.

과거와 비교해 결혼 시기나 형태도 점차 변화하고 있다. 우선 평균 초혼 연령의 경우 남성은 33.4세, 여성은 30.6세로 모두 전년 대비 0.2세 상승했다. 1999년 초혼 연령이 각각 29.1세, 26.3세로 20년 만에 평균 연령이 4.3세씩 늘어났다. 지난해 전체 초혼 부부 가운데 여성이 연상인 비율은 17.5%로 전년보다 0.3% 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남성이 연상인 비율은 0.1% 포인트 줄었다.

전체 혼인 건수가 줄어드는 동안 외국인과의 혼인 건수는 오히려 늘었다. 지난해 외국인과 혼인한 사례는 2만 3600건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했다. 특히 외국인 아내 국적은 베트남(37.9%), 중국(20.6%), 태국(11.6%) 순으로 나타난 반면 외국인 남편 국적은 미국(24.6%), 중국(23.6%), 베트남(10.7%) 순으로 남녀 간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이혼 건수는 전년보다 2.0% 증가한 11만 800건을 기록했다. 다만 장기적으로 살펴볼 때 2003년 17만건으로 정점을 기록한 이후 이혼 건수는 감소세에 있다. 인구 1000명당 이혼 건수인 조이혼율 역시 2.2건으로 2003년(3.4건)에 비해 낮아졌다. 그럼에도 혼인 지속 기간이 20년 이상인 부부의 이혼, 이른바 ‘황혼 이혼’은 2009년 2만 8300건에서 지난해 3만 8400건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전체 이혼 중 30년 이상 부부의 비율이 13.5%나 됐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