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유럽 덮친 코로나에 벤츠마저 셧다운… 전 세계 ‘카데믹’ 공포

구매수요 줄어들자 공장가동 2주 중지

도요타 현지 폐쇄… 포드도 중단하기로
현대·기아차 동유럽 공장 휴업 불가피
피해 클 듯… 대규모 구조조정도 예고
수입차업계 “2~3개월 뒤엔 신차 부족”

확대보기

▲ 멈춰선 완성차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수요가 위축돼 자동차와 반도체, 정유화학 등 우리나라 주력 업종의 수출 실적이 악화되고 있다. 18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 부두에 수많은 완성차들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울산 뉴스1

코로나19가 세계 자동차산업의 심장부인 유럽을 덮치면서 독일의 자동차 명가 메르세데스벤츠마저 당분간 공장 문을 내리게 됐다. 이른바 ‘카데믹’(전 세계 자동차 공장 셧다운 사태)이 현실화하는 모습이다. 사태가 길어지면 국내 수입차 시장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사를 둔 다임러AG는 18일 유럽에 있는 모든 자회사의 공장 가동을 2주간 중지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한 승용차와 밴, 트럭·버스 등 상용차 공장이 모두 멈추는 셈이다. 이에 따른 경제적 피해는 분석 중이다.

벤츠와 양대 산맥인 BMW도 결국 유럽과 남아프리카공화국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BMW 본사가 있는 독일 바이에른주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상사태가 내려졌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이탈리아의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도 속절없이 문을 닫게 됐다. 마세라티에 이어 페라리도 부품 공급 차질로 공장 2개를 폐쇄했다.

유럽에 진출한 비유럽 국가의 자동차 브랜드 역시 맥을 못 추고 있다. 일본의 도요타는 포르투갈 공장과 프랑스 공장을 2주간 폐쇄했다. 미국 포드도 독일 쾰른과 자를루이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현대차 체코 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은 아직까진 정상 가동 중이지만 코로나19가 서유럽에서 동유럽으로 빠르게 번지는 만큼 머지않아 해당 국가의 방침에 따라 휴업이 불가피해질 수도 있다.

유럽의 자동차 공장이 조업을 중단하는 이유는 공장 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서라기보다 구매 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특히 유럽의 자동차산업은 1400만명을 직간접 고용하는 유럽 제조업의 뼈대를 이루는 산업이다 보니 이번 셧다운에 따른 경제적 피해 역시 막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규모 구조조정이 뒤따를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확대보기

사태 장기화로 공급망이 무너지면 국내 수입차 시장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유럽차는 18만 4147대로 수입차 전체 판매 대수 24만 4780대의 75.2%에 달했다. 특히 벤츠는 30%, BMW는 20% 안팎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유럽 공장 가동이 중단돼도 아직 재고가 남아 있기 때문에 당분간 공급 부족 사태는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도 “하지만 휴업이 2주 이상 지속되면 2~3개월 뒤에 신차 물량이 부족할 수 있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