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패스추리tv]‘태영호 공천 비판’ 김종인 그리는 큰 그림은…

태영호 공천… ‘경제’서 ‘안보’로 프레임 전이 가능성
‘북한 민주화’ 아닌 ‘경제 민주화’ 프레임 野에 유리
4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였지만, 이번 21대 총선에선 미래통합당 선대위를 지휘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김종인 전 대표가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의 서울 강남갑 공천을 “국가망신”이라며 비판했습니다. 태 전 공사는 입장문을 내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천을 받을 수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여기에 영남 지역 공천 불만까지 이어지자 통합당의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13일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영남 지역과 다르게 서울 강남갑 태 후보 공천을 두고 통합당 내 갈등은 크지 않았던 편입니다. 그럼에도 김 전 대표가 이 지역 공천을 콕 집어 언짢음을 표시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서울 강남갑 후보가 지니는 상징적 위상 때문에 자칫 이번 선거가 ‘안보 프레임’으로 흐를지 우려한 것이라고 강남의소리는 분석했습니다. 그렇다면 김 전 대표가 그리는 이번 총선 프레임은 무엇일까요.

지난 선거에서의 문제의식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 또는 “경제민주화가 중요하다” 중에 있겠습니다.

※새로운 정치 경험 ‘강남의소리’는 유튜브 ‘패스추리tv’에 있습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확대보기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