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의 2곳 받아줬더니 너도나도, 통합당 공천 잡음 ‘대폭발’

민현주 전 의원 “도로 친박당”TK 곳곳 재의 요구, 무소속 검토

확대보기

▲ 민현주 미래통합당 전 의원. 뉴스1

황교안 대표의 재의 요구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인천 연수을과 대구 달서갑에 대한 기존 공천을 철회하고 경선을 결정하자 당내 곳곳에서 파열음이 터져나오고 있다. 우천추천을 받았다 갑자기 경선을 하게된 후보들은 “말도 안 되는 조치”라며 강렬 반발하고 있고, 그 외 지역에서는 낙천한 후보들의 재의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황 대표 요구에 따른 ‘재의 후폭풍’은 통합당 내에서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애초 연수을에서 단수공천을 받았던 민현주 전 의원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천 번복의 결과, 통합당은 미래도 없고 통합도 없는 ‘도로 친박당’이 됐다”고 비판했다. 연수을 현역인 민경욱 의원은 ‘막말 논란’ 등으로 저조한 평가를 받아 컷오프됐으나 전날 황 대표의 요구로 공관위가 결정을 뒤집으면서 기사회생했다. ‘도로 친박당’이라는 비판은 민 의원이 친박근혜계 인물이라는 점을 꼬집은 것이다.

또 민 전 의원은 민 의원을 향해 “임기 중 막말과 지역 주민에게 침뱉기를 비롯한 난폭한 언행으로 수차례 논란이 된 인물”이라고 맹비난을 했다. 황 대표를 향해서는 “측근 한 사람을 살리기 위해 당을 도로 친박당으로 만들어 국민으로부터 외면받고 수도권 선거를 망쳤을 뿐 아니라, 보수정권 재창출의 기회를 망쳐버린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달서갑에서 컷오프 당한 곽대훈 의원도 이날 통합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곽 의원은 “공관위는 최약체 후보를 경선에 붙이는 꼼수로 실질적 낙하산 공천을 강행했다”며 애초 단수공천을 받았던 이두아 전 의원을 겨냥해 “낙하산 공천자를 지키려 사천(私薦)을 두 번이나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공관위는 앞서 달서갑에 이 전 의원을 공천했으나 김 위원장의 ‘사천’이라는 논란이 일었고 전날 재의를 통해 결과를 뒤집었다. 하지만 곽 의원에게 기회가 주어지진 않았다.

이번 공천에서 컷오프 비율이 높았던 영남권 의원들도 들고 일어났다. 김석기(경북 경주) 의원은 “최고위에 재의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방침이다. 정태옥(대구 북갑) 의원도 무소속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