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빠 공천’ 논란에 결정타 맞은 김형오, 결국 사퇴

긴급 기자간담회 열어 사퇴 의사 밝혀사천 논란 이어 ‘문빠 공천’ 논란 타격

확대보기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며 질문받고 있다. 2020.3.12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전날 황교안 대표의 일부 공천 재의 요구로 ‘공천 파동’ 조짐이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운데 우선추천(전략공천)했던 후보가 ‘문빠’라는 당내 반발까지 나오면서 결국 자리에서 물러난 것이다. 이로써 김 위원장 공천에 불만을 제기해왔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등판할 가능성은 좀 더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우선추천 지역으로 정해졌던 서울 강남병 김미균 후보에 대해서 공천을 철회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또한 이 모든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오늘부로 공관위원장직을 사직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저의 사직으로 인해 통합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굳혀나가기를, 더 단합하고 국민에게 정성을 더 많이 들여서 국민의 지지와 기대를 받는 당으로 커나가길 바라는바”라고 당부했다.

사천 논란 이어 황 대표는 재의 요구

김 위원장은 책임을 진다는 ‘모든 사태’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는 최근 이어진 ‘사천(私薦)’ 논란과 전날 황 대표의 공천 재의 요구 등이 김 위원장의 결단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 유력하다. 앞서 지난 12일 황 대표는 김 위원장에게 6곳의 공천 결정을 재고해 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이 중 인천 연수을, 대구 달서갑에 대한 우선추천 방침을 철회하고 경선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황 대표가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김 전 대표의 뜻을 반영한 것이란 관측과 함께, 공천을 둘러싼 당내 물밑 갈등이 심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김미균 후보 공천 문제까지 터지자 김 위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김 위원장은 김 후보를 강남병에 우선추천했으나 그 직후부터 통합당 지지자들은 김 후보의 ‘친문재인 행적’을 문제삼았다. 벤처 창업자인 김 후보가 지난해 9월 문 대통령에게 받은 선물을 페이스북에 자랑스럽게 공개했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상품이 아무리 좋아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안 된다”며 “김미균 후보, 원석 같은, 그리고 앞길 탄탄한 분을 어제 (발표)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심정에서 인간적인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해 제가 사직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대표 등판 가능성 높아져

김 위원장은 사천 논란에 대해서도 “어렵게 영입을 하면 사천이라 그러고, 옛날 사람이나 경륜 있는 분을 추천하면 ‘이거 뭐 돌려막기냐’ 이런 식”이라며 자신을 향한 비난에 항변했다.

김 위원장이 물러나면서 김 전 대표의 등판 가능성은 한층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김 전 대표가 공관위원장직을 이어받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전혀 아니다”며 “우리 공관위는 공관위 자체로 하는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 전 대표가 문제를 제기한 서울 강남갑(태영호)·강남을(최홍) 전략공천에 대해선 “(교체 가능성이) 전혀 없다. 공천이 끝났다”고 일축했다.

다른 공관위원들은 사퇴하지 않고 남아 남은 공천 업무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공관위원들도 동반 퇴진 의사를 보였으나 김 위원장이 만류했다고 한다. 공관위는 이석연 부위원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