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D-

서울신문

홍준표 “대구서 무소속 출마”

김두관 당선 안 되게 양산을 포기…통합당 현역 없는 지역구 가겠다

확대보기

▲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12일 대구 무소속 출마 계획을 밝히고 있다.
양산 연합뉴스

4·15 총선 미래통합당 경남 양산을 공천에서 컷오프(공천배제) 당해 반발하던 홍준표 전 대표가 12일 대구 지역에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양산을 무소속 출마를 거론했지만 더불어민주당에 해당 지역을 뺏길 수는 없다며 대구에서 통합당 현역이 없는 곳에 나겠다고 한 발 물러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산을 무소속 출마를 검토했으나 (데이터를 보니) 3자가 출마하면 승산을 반반으로 봤다”며 “자칫하다가는 민주당 김두관 의원 당선을 시킬 수밖에 없겠다는 판단이 들어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구에서 통합당 현역이 없는 지역구로 가겠다고 했다. 그는 “우리당 현역이 있는 지역은 출마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수성갑으로 지역구를 옮기게 된 주호영 의원이 있던 수성을이 홍 전 대표의 출마지로 거론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에 대한 신랄한 비난도 쏟아냈다. 그는 “양산을에서 (통합당이) 패배하면 공관위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을 두고는 “자기가 한 공천 6곳이 비토당했고 또 추가로 비토당할 것”이라며 “계속 공관위원장 하겠다고 주장하는 것 자체가 노추”라고 비난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