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따뜻한 세상] 전복된 사고 차량 발견, 한걸음에 달려가 운전자 구조

확대보기

▲ 정경환(33)씨가 지난 6일 오전 인천 연수구 동춘동 북인천지하차도에서 전복된 승용차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정경환씨 제공]

새벽 시간에 사고로 전복된 승용차 안에 갇혀 있던 운전자를 구조한 한 시민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6일 오전 2시 30분쯤 인천 연수구 동춘동 북인천지하차도에서 귀가 중이던 정경환(33, 인천 서구 검암동)씨는 승용차 전복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정씨는 곧장 차에서 내려 사고 현장으로 다가갔다. 운전자는 팔과 다리를 크게 다친 상황. 정씨는 조심스럽게 운전자를 부축, 대피를 도왔다.

정씨는 지난 9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처음 사고 현장을 목격했을 때 차가 많이 찌그러져 있었다. 혹시 운전자가 잘못되지는 않았을까 걱정을 많이했다”며 “다행히 운전자 분이 앉아 계셨고, 괜찮다고 하셔서 차 밖으로 나오도록 도와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정씨는 현장에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운전자 곁을 지켰다. 팔과 다리를 감싼 채 벌벌 떨고 있는 운전자를 위해 정씨는 자신의 차에서 패딩을 꺼내서 건넸다. 또 사고로 놀랐을 운전자를 위해 계속 말을 걸며 안심시켰다.

정씨는 “운전자께서 떨면서 왜 그랬지… 계속 그러시더라. 운전자를 안정시키기 위해 어떻게 사고가 났는지, 이런 식으로 대화를 계속 했다”며 “10여분쯤 지났을 때 구급대가 도착해서 사고 차 안에 다른 탑승자가 없다고 말씀드린 후 현장을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누구라도 다 그랬을 것 같다”며 “제가 사고현장으로 뛰어갈 때 다른 많은 분이 뛰어 오셨고, 괜찮냐고 물어보시더라. 제가 아니어도 현장에 계신 분들이라면 다 그렇게 했을 것”이라며 용기 있는 자신의 선행을 낮췄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