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폐암 투병’ 김철민, 건강해진 근황 “최고의 항암은 여러분♡”

확대보기

▲ 김철민
사진=페이스북

개그맨 김철민이 폐암 투병 중 호전된 근황을 전했다.

5일 김철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분의 격려와 사랑으로 지난 26일 조그만한 요양원으로 옮겨 적응을 잘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철민은 이어 “하루하루 몸이 좋아지고 있어서 다가오는 5월쯤 대학로에 서겠습니다. 나한테 최고의 항암은 여러분!”이라며 응원해 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김철민은 지난 1994년 MBC 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 TV프로그램 ‘개그야’ 등에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지난해 8월 폐암 4기 판정을 받았다.

판정 당시 김철민은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방사선 치료가 불가능할 정도로 암이 전이됐고, 뇌만 전이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김철민은 미국의 조 티펜(Joe Tippens)이라는 60대 폐암 말기 환자가 2017년 “의사 처방없이 3개월 간 펜벤다졸을 복용한 결과 암세포가 없어졌다”고 주장한 영상을 보고 펜벤다졸을 복용하기 시작했다. 펜벤다졸은 개 구충제로 사용되는 벤즈이미다졸의 일종으로 위장에 기생하는 원충, 회충, 구충, 기생충, 촌충 등의 박멸에 사용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 등은 “펜벤다졸은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고 복용 자체를 금지하고 있다. 사람 대상의 효능 및 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실험을 하지 않은 물질이며 고용량으로 장기간 투여할 경우 신경이나 간 등에 심각한 손상을 입는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취지다.

다음은 김철민 페이스북 글 전문.

존경하고 사랑하는 페친여러분!

개가수 김철민입니다.

여러분의 격려와 사랑으로

지난26일 조그만한 요양원으로 옮겨

적응을 잘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몸이 좋아지고 있어서.

다가오는5월쯤 대학로에 서겠습니다.

나한테 최고의 항암은♡여러분!♡♡

확대보기

▲ 김철민
사진=페이스북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