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베를린영화제 황금곰상을 휴대폰으로 수상한 이란 감독

확대보기

▲ 29일(현지시간)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이란 감독 모하마드 라술로프의 제작진 가운데 한 명이 그의 사진을 띄운 휴대폰을 트로피 옆에 들어 보이고 있다.
베를린 EPA 연합뉴스

“정말 감동적이고 행복하다. 그러나 제작자가 오늘 이곳에 없어 너무 슬프다. 그를 위한 상이다.”(딸 바란 라술로프)

“이 영화는 사람들이 (사형제에 대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하는 영화다. 스스로로부터 책임을 밀어내기만 하고 그런 결정은 더 높은 권력을 쥔 이들이 내리면 그만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에 대해 얘기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들이 아니라고 말하면 그게 곧 힘이 된다.”(아버지 모하마드 라술로프)

지난 29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의 최고 영예인 황금곰상은 ‘데어 이즈 노 이블’을 제작한 이란 출신 모하마드 라술로프 감독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그는 이란 당국이 과거 작품들을 문제 삼아 2017년 이후 해외 여행은 물론, 영화 연출조차 할 수 없었다. 해서 여섯 번째인 이 작품은 비밀스럽게 만들어야 했고, 본인은 제작만 맡았다.

당연히 시상식에도 나오지 못했다. 대신 주인공을 연기한 딸 바란이 수상했다. 전날 성명을 내고 영화제 참석을 막은 이란 정부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던 라술로프 감독은 시상식이 끝난 뒤 딸 바란이 연결한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소감을 밝혔다.

이란 출신 감독이 이 영화제 황금곰상을 받고도 정치적 이유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한 것은 2015년 ‘택시’의 자파르 파나히 감독 이후 두 번째다. 베를린영화제는 정치, 사회적 논쟁을 마다하지 않는, 색깔 뚜렷한 작품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파나히와 마찬가지로 사회파 감독인 라술로프는 ‘누구나 아는 비밀’의 아쉬가르 파라디와 함께 이란을 대표하는 감독으로 국제무대에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2017년 뇌물 상납을 거부하다 박해를 받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집념의 남자’로 제70회 칸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대상을 받았다. 하지만 같은 해 이란 정부로부터 여권을 박탈당해 해외로 나가지 못한다. 신작 ‘데어 이즈 노 이블’은 도덕적 힘과 사형에 관한 주제를 네 가지 이야기로 변주한 작품으로 개인의 자유가 독재정권과 위협 아래에서 어느 정도까지 표현되고 누릴 수 있는지를 묻는다.

확대보기

▲ 아버지 모하마드 라술로프를 대신해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딸 바란이 제레미 아이언스 심사위원장이 흐뭇하게 바라 보는 가운데 활짝 웃으며 트로피를 들어 보이고 있다.
베를린 AP 연합뉴스

올해 경쟁 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은 할리우드 배우 제레미 아이언스는 “우리가 인생에서 하는 모든 선택과 책임감에 관해 질문하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라술로프 감독은 전날 영화제 주최측과 스카이프 위성전화로 인터뷰를 갖고 “네 가지 에피소드 모두 내 자신의 경험에 터잡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 중 하나는 교도소에서 자신을 신문했던 남자가 은행을 나오는 것을 보고 뒤따라가며 생긴 일을 다뤘다. 그는 남자를 미행하며 “얼마나 그가 평범하며 여느 다른 사람과 얼마나 닮았는지 깨달았다. 악마가 끼어드는 일이나 내 앞에 어떤 악마가 가로막고 서 있는 일도 없으며 그저 사람들이 아무런 의문 없이 행동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