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 확진 뒤 외출·출근한 공무원·간호사 경찰 수사

확진 뒤 민원서류 떼러 주민센터 방문한 공무원
자가격리 숨기고 출근한 간호사…확진 뒤에도 출근


확대보기

▲ 다시, 동산병원 근무 교대
28일 오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근무를 교대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2020.2.28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하던 중 외부 활동을 한 공무원과 간호사 등 2명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2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 외부와 접촉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공무원과 간호사 등 2명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확진자와 접촉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구청 공무원 A씨는 자가격리 기간 중이던 지난 25일 민원서류를 발급받으러 주민센터를 방문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개인병원에 다니는 간호사 B씨는 지난 19일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조치 통보를 받은 사실을 숨기고 정상 출근을 하다가 지난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B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이튿날에도 병원에 출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격상된 상황에서 보건당국 자가격리 조치 등에 불응하는 행위는 중요 범죄로 간주하고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