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따뜻한 세상] 전복 화재 차량서 운전자 구한 경찰관

확대보기

▲ 지난 14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 죽림동 사고 현장에서 노휘찬 경사가 차 안에 있는 운전자를 밖으로 끌어내고 있다. [사진제공=청주 흥덕경찰서]

차량 전복 화재 현장에서 빠른 상황 판단과 신속한 행동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경찰관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청주 흥덕경찰서 강서지구대 임헌호(45) 경위와 노휘찬(33) 경사는 지난 14일 오전 0시 10분쯤 청주시 서원구 죽림동의 왕복 6차선(편도 3차선) 도로에서 승용차가 전복됐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두 사람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사고 차에는 불길이 일었고 운전자 A씨는 차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상황이었다.

노휘찬 경사는 26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소방차와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이었는데, 차량에서 연기가 많이 나고 앞바퀴 부분에 불이 붙은 상황이었다”며 “차량이 곧 폭발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우선 운전자를 차 밖으로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운전자 A씨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노 경사는 차 안에 동승자 여부를 확인했고, 이후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의 도움으로 A씨를 병원으로 후송조치 했다.

노 경사는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 다른 경찰관도 저와 같이 했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국민들의 걱정이 크실 줄 안다. 경찰관들이 가까운 곳에서 일하고 있으니,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고 차량 운전자 A씨는 혈중 알코올농도 0.207%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 중앙분리대 연석을 들이받고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