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건강

한상진 “마스크도 컨트롤 못 하는 정부” 진서연 이어 ‘일침’

확대보기

▲ 한상진
뉴스1



배우 한상진이 정부에 일침을 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일어나자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

한상진은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마스크랑 손 소독제! 기본 방역용품은 국가에서 관리를 해줬어야 한다. 마스크 가격이 이건 아니다. 이런 시국에서 마스크 수급과 가격도 컨트롤 못하면 어찌하라는 건지”라고 토로했다.

그는 “외교상 불이익을 생각해서 초반 중국인 입국을 막지 못했다면 최소한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게 기본 방역용품을 국가가 관리해주는 균형감이 필요했다”고 정부 대책의 무능함을 비판했다.

이어 한상진은 “마스크 인플레이션이 벌어지는데 이제 와서 중국에 마스크 수출한 상인들 조사한다는데 먼저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치로 늘리고 국민들이 마스크 때문에 겪는 최소한의 불안감을 해소 시켜줘야 하는 게 아닐까”라고 일침했다.

그는 “진정 사람이, 국민이 먼저인 나라가 되자! 대구 힘내라! 대한민국 힘내자”라고 덧붙이며 끝을 맺었다.

앞서 이날 배우 진서연 또한 터무니없는 마스크 가격에 분노를 토했다. 그는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확대보기

▲ 진서연
사진=인스타그램

한편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6일 오전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가 오늘 0시부터 시행됨에 따라 내일(27일)부터는 일반 소비자 구매를 위해 약국을 통해 150만장, 우체국·농협 등을 통해 200만장 등 총 350만장을 매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