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시민 “신천지에 읍소만 한다” 비난에 권영진 대구시장 반응

확대보기

▲ 25일 방송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 라이브’ 21회. 2020.2.25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코로나19 국내 확산과 관련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비판한 데 대해 권영진 시장이 “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것은 나쁜 정치”라면서 “일일이 대응할 시간이 없다”고 맞받아쳤다.

유시민 이사장은 25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생방송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을 겨냥해 “보수당 소속이라 책임을 중앙정부에 떠넘겨야 총선을 앞두고 대구·경북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지 않겠나. 별로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지 않나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철우 경북지사는 (대응 국면에서) 보이지를 않는다”면서 “경북도지사나 대구시장은 (신천지 신자들의 동선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하나도 안 하고 신천지에도 협조해 달라고 읍소하는 것밖에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확대보기

▲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0
연합뉴스

그러면서 “대구·경북은 시설 폐쇄도 하지 않고, 신자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적 행정력 발동도 하지 않고 있다. 그냥 눈물 흘리기 직전의 표정을 하면서 신천지에 협조해달라고 애걸복걸하는 게 무슨 공직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부터 대구·경북 지역에 상주하며 현장 대처를 진두지휘하게 된 것에 대해서도 “달리 말하면 대구지사와 경북지사한테 맡겨서는 대책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6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유시민 이사장 관련 질문에 대해 “제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누가 지적하더라도 달게 받겠다. 최선을 다하겠다”면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무섭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도 더 무서운 것이 ‘나쁜 정치 바이러스’”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지금 그런 논쟁을 할 시간이 없다”면서 “더 이상 제가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