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미우새’ 오민석, 싱글라이프인줄 알았더니 “‘기생충’급 반전”

확대보기

▲ 오민석 ‘미우새’



배우 오민석이 충격적인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NEW 남의 새끼’로 오민석이 출연했다.

이날 오민석은 기상하자마자 부은 얼굴로 과자를 먹는 등 드라마 속 재벌 2세 이미지와는 상반된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방 하나에 침대와 화장대, 작은 주방, 세탁실이 있는 원룸 라이프였지만 오민석은 갑자기 옆집으로 들어가 당당히 음식을 꺼내먹는 모습을 보여 충격을 안겼다. 알고보니 어머니가 사는 본가였다. 집은 붙어있지만 독립된 공간에 함께 사는 ‘캥거루하우스’ 였던 것.

엄마의 음식으로 끼니를 해결한 오만석은 설거지와 빨래도 엄마의 몫으로 남겨뒀다. 여기에 유료 영화 결제도 오민석은 엄마 집에서 했다. 이에 모(母)벤져스는 “미운 우리 새끼 맞네!”라고 공감을 하기도 했다.

집에 놀러 온 절친 조달환은 오민석이 “빨래도 엄마가 다 해주신다”고 하자 “이게 무슨 독립이냐. 양아치, 기생충이지”라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또 오민석의 ‘미우새’ 출연에 대해 “형은 나이도 어리고 기회도 많은데 왜 미우새를 해?”라며 “미우새는 나이 50세 넘은 사람들이 부모님들 속 썩이는 거잖아”라고 정의해 스튜디오의 모벤져스와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확대보기

▲ ‘미우새’ 오민석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