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변정수, 손소독제 판매 논란에 “기부할 생각이었다”[전문]

확대보기

▲ 변정수
변정수 인스타그램



모델 출신 배우 변정수가 손 소독제 판매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23일 변정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대표로 있는 쇼핑몰을 통해 살균 스프레이를 판매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변정수는 “모두 조심하시고 조금만 기다리세요. 스스로 살균합시다”라며 “어젯밤에 다들 너무 불안해하셔서 재오픈합니다. 수량 준비 25일 아침 8시에 할게요”라는 글과 함께 판매를 알렸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한 시국을 이용해 장사를 하는 것이 보기 좋지 않다”는 부정적인 시선을 보냈다. “쇼핑몰 대표로서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이다”라고 옹호하는 의견도 있었다.

확대보기

▲ 변정수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논란이 불거지자 변정수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입장 글을 올렸다.

그는 “이번에 판매하는 살균제도 굿네이버스와 좋은 일을 하고자 준비에 여념이 없었는데 갑작스러운 질타로 이번의 준비까지 괜히 부끄러운 일이 될까 걱정스러운 마음이다”라면서도 “저는 제 할 일을 하겠다. 누가 뭐라고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모든 국민들에게 제가 다 나눠드릴 수 없다면 서민들의 경제도 악화되는 이 시점에 좋은 중소기업 제품을 좋은 가격에 추천하여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하는 부분”이라며 “저 같은 셀럽들이 인지도로 홍보를 하는 거라면 이런 업체를 홍보하고 제품을 소개하고 보다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게 추천해주는 일 역시 좋은 일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변정수는 “생각지도 않았던 질타가 있었지만 그렇게 바라보는 시선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많은 분들과 소통하며 이 사태를 더욱 힘차게 극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변정수는 재차 글을 올리며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분들도 스스로 지킬 수 있게 구매하고, 둘 다 좋다고 생각했다. 이번 건은 저도 제가 구매할 수 있는 만큼 해서 기부하겠다. 질타도 칭찬도 다 새겨듣겠다. 기부 열심히 하겠다”고 다시 한 번 입장을 전했다.

<이하 변정수 입장 글 전문>

1.

저는 굿네이버스와 꾸준히 소외계층 또는 취약한 상황에 놓여진 어려운 분들을 돕기 위해 몇년째 봉사를 하며 이번에 판매하는 살균제도 굿네이버스와 좋은 일을 하고자 준비에 여념이 없었는데 갑작스런 질타로 이번의 준비까지 괜히 부끄러운 일이 될까 걱정스러운 마음입니다. (저는 제가 할 일을 할게요. 누가 뭐라고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을 할 것입니다!) 이 시국에 이 걸 판매한다는 게 저 역시도 여러번 고민했던 일이지만 마스크나 소독제 가격들이 급상승해 가는 걸 보면서 저 역시도 할 수 있는 제 역할을 찾는 거예요.

기부도 할 수도 있고 보다 소비자 입장에서 최대한 저렴한 가격에 최대한 좋은 성분과 좋은 제품으로 여러분께 추천할 수 있습니다.

모든 국민들에게 제가 다~ 나눠드릴 수 없다면 현재 모든 서민들의 경제도 악화되는 이 시점에 좋은 중소기업 제품을 좋은 가격에 추천하여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하는 부분입니다.

이 판매업체는 중소기업이며 저는 이런 중소기업이 국내에서 많이 성장해 해외로 꾸준히 진출하고 많은 수익을 내서 국내에서도 좋은 사업을 하며 좋은 일도 함께 도모해주길 바랍니다.

사실 저 같은 셀럽들이 인지도로 홍보를 하는 거라면 이런 업체를 홍보하고 제품을 소개하고 보다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게 추천해주는 일 역시 좋은 일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합니다.

말이 조금 길었네요? 라방(라이브 방송) 때 또는 기사로 생각지도 않았던 질타가 있었지만 어쩌면 그렇게 바라보는 시선도 제가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많은 분들과 소통하며 이 사태를 더욱 힘차게 극복하고 싶습니다!

마음 같아선 매일 매일 다같이 안전수칙 릴레이 캠페인을 펼쳐서라도 의료진과 정부당국만 노력할 것이 아니라 국민들과 함께 이겨내고 싶습니다!! 일상의 습관부터 모두 바꾸어서 우리 서로 소중한 사람을 잘 지키기로 해요!! 그리고 이 피드를 빌려 코로나 사태에 고군분투하는 택배기사님들 너무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매일 쉬는 시간없이 어쩌면 바이러스에 그대로 노출 될 수 있는데 환자들을 매일 돌아봐야하는 전국에 의료진 분들께고 감사하고 늘 응원합니다.

저 역시도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찾아보고 또 일상의 모든 습관들을 올바르게 고쳐서 저부터 실천할게요!! 우리 모두 힘냅시다!!!!!! 저도 더 노력하겠습니다!!!

2.

좀 더 신중하게 했어야 하는데

기부는 기부대로 하면서

일반분들도 스스로 지킬수 있게 구매하시고 둘 다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번 건은 브이실드에서 구매할 수 있게 하고 저도 제가 구매할 수 있는 만큼 해서 기부하겠습니다.

질타도 칭찬도 다 새겨들을게요!

그리고 그 어떤 기부도

거짓으로 할 수 있는 건 없습니다.

그게 제가 몇년간 러브플리마켓을 하는 이유기도 해요.

제가 좀 더 신중하게 여러분들께 제품들을 제안할 테니

다들 마음 진정하셔서 조금은 편안한 일요일 되었으면 해요.

저는 대구지사와 물품을 기부할 생각이었는데 기부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